컨텐츠 바로가기

NEWS

페이스북 트위터
2016.07.21 ‘경쟁보다 협력’ 중소기업 판로확대 위해 손잡은 CJ오쇼핑-공영홈쇼핑

 

2016. 07. 21

 

‘경쟁보다 협력’

중소기업 판로확대 위해 손잡은

CJ오쇼핑-공영홈쇼핑

 

 

- CJ오쇼핑, 공영홈쇼핑 중기제품 추천 받아 T커머스 ’CJ오쇼핑플러스’와 CJ몰서 판매키로

- 해외 사이트, CJ IMC 등 글로벌 네트워크 통해 중기 해외 진출도 적극 지원 

- 중기 지원 마케팅도 양사 공동으로 실시… 박람회 및 해외용 전자 카탈로그 제작 배포

 

 
<<<사진 설명>>>   

CJ오쇼핑 허민회 대표(사진왼쪽)와 공영홈쇼핑 이영필 대표가  21일 공영홈쇼핑 본사에서 `중소기업 판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CJ오쇼핑과 공영홈쇼핑이 전략적 제휴를 맺고 국내 중소기업 제품 및 농축수산물 판로확대에 나선다.   

 

CJ오쇼핑(대표 허민회)과 공영홈쇼핑(대표 이영필)은 21일(목) 오전 11시 공영홈쇼핑 본사에서 업무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우수한 중소기업 제품과 농축수산물에 대한 판로 확대를 위해 힘쓰기로 했다.  홈쇼핑 업계에서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업체 간 MOU를 맺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업무협약 내용에 따르면, 공영홈쇼핑이 중소기업 혁신제품과 농축수산물을 CJ오쇼핑에 추천하고 CJ오쇼핑은 이 제품을 선별해 T커머스 채널인 ‘CJ오쇼핑 플러스’와 ‘CJ몰’에서 판매하게 된다.  또한 CJ오쇼핑은 ‘CJ오쇼핑 플러스’에서 ‘중소기업 상품전’을 열고 새롭고 다양한 중소기업 상품을 집중 노출시킬 계획이다.  T커머스에서 시장가능성을 검증 받은 제품은 TV홈쇼핑에서도 방영될 수 있다.

 

양사는 이번 제휴가 내수시장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농어업기업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CJ오쇼핑과 공영홈쇼핑은 각 사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살려 국내뿐 아니라 해외로도 중소기업 제품의 진출 기회를 넓힐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이번 업무협약은 홈쇼핑사가 보유한 T커머스 채널이 중소기업 활성화를 위한 견인차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CJ오쇼핑과 공영홈쇼핑은 공동으로 중소기업 수출 박람회 등 온, 오프라인 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박람회뿐만 아니라 기존 해외 합작법인 MD와 해외 바이어에게 한국의 중소기업을 알리기 위한 전자 카탈로그도 제작해 배포한다.

 

이와 더불어 CJ오쇼핑은 중소기업들의 해외 판로 확대를 위해 경쟁력이 있는 중소기업 제품들을 선정, 9개국 11개 지역에서 운영 중인 해외 합작법인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 상품소싱 전문 자회사인 CJ IMC(International Merchandising Company)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CJ오쇼핑 허민회 대표는 “더 많은 우수 중소기업에게 국내외 판로를 열어줄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CJ오쇼핑으로서도 훌륭한 제품과 협력사를 확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니만큼 공영홈쇼핑과 협력해 성공 사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J오쇼핑은 국내 우수 중소기업 및 농어업기업을 발굴해 수수료를 받지 않는 ‘1사1명품’과 ‘1촌 1명품’을 통해 꾸준히 판로지원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중소기업 협력사인 ㈜에어비타의 ‘에어비타’과 ㈜태주산업의 ‘원터치 클릭탭’은 CJ오쇼핑의 ‘1사1명품’을 통해 각각 2012년과 2015년에 론칭한 이후 급신장을 거듭해 현재 T커머스 채널은 물론 TV홈쇼핑과 해외 홈쇼핑에서도 판매되고 있다.

 

CJ IMC는 글로벌 상품소싱 전문 자회사로 각 국가 별 시장 특성에 맞는 중소기업 상품들을 발굴해 각 국가의 유통채널에 공급하는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CJ오쇼핑의 기존 해외 합작법인에 상품공급 외에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쇼핑몰 등 다양한 유통채널에 상품 공급을 늘려나가고 있다.  CJ오쇼핑의 지난해 해외 판매 실적 중 한국 상품 매출액은 2410억원으로 그 중 약 80%가 중소기업 상품이다.

  

한편, CJ오쇼핑은 지난 2004년 중국을 시작으로 인도, 태국, 터키, 멕시코 등 9개국 11개 지역에서 글로벌 홈쇼핑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