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NEWS

페이스북 트위터
2017.09.29 CJ오쇼핑 인도법인, 현지 1위 홈쇼핑사와 합병

 

2017. 09. 29.


CJ오쇼핑 인도법인, 현지 1위 홈쇼핑사와 합병

  

 

- 주식교환 통해 ‘홈샵18’ 지분 12.5% 획득 … 3천 억 규모 대형 TV홈쇼핑社 탄생

- “글로벌 사업 원칙은 ’선택과 집중’ … 향후 북미, 유럽 등 선진시장 진출 모색할 것”

  

 

CJ오쇼핑(대표 허민회)의 인도 합작법인 ‘샵CJ(ShopCJ)’가 현지 TV홈쇼핑 1위 업체 ‘홈샵18(HomeShop18)’과의 합병을 선언했다.  이를 통해 CJ오쇼핑은 인도 최대의 TV홈쇼핑 기업으로 거듭난 ‘홈샵18’의 주요 주주가 됐다.

 

이번 인수합병은 CJ오쇼핑과 미국계 사모펀드 ‘프로비던스 에쿼티 파트너스(Providence Equity Partners)’가 각각 50%씩 보유하고 있던 샵CJ의 지분 전량을 홈샵18 측에 양도하고, 그 댓가로 홈샵18의 신주 유상증자 지분을 인수받는 주식교환의 형태로 이뤄졌다. CJ오쇼핑은 이를 통해 홈샵18의 지분 12.5%를 취득하며 등기이사 1명을 선임하는 지위를 얻게 된다. 샵CJ는 홈샵18의 자회사로 운영된다.

 

홈샵18은 2008년 4월 문을 연 인도 최초의 TV홈쇼핑 회사로 지난 해 약 2,200억 원의 취급고를 기록한 업계 1위 기업이다.  현지 언론들은 이번 합병을 통해 홈샵18이 TV홈쇼핑 시장에서의 압도적인 1위 자리를 확보하는 것은 물론 고정비 절감을 통한 운영효율화, 그리고 상품 소싱과 마케팅, 배송 등 다양한 부문에서 시너지를 통해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인도 온라인커머스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홈샵18의 최대 주주인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그룹(Reliance Industries Ltd., 이하 릴라이언스)’은 천연가스, 석유화학, 이동통신 등의 사업군을 보유한 인도 최대의 기업이다.  릴라이언스는 현재 TV홈쇼핑을 비롯한 미디어 사업과의 시너지 극대를 위해 1,300만 가구를 보유한 인도 최대의 케이블TV MSO사업자 ‘덴 네트웍스(DEN Networks)’와 인수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샵CJ는 지난 2009년 설립 이후 연간 1,000억 원이 넘는 취급고를 기록하며 업계 2위에 올랐으나, 2014년 이후 인도 온라인 시장의 경쟁 심화와 화폐개혁 부작용으로 인한 경기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CJ오쇼핑은 지난 해부터 샵CJ 에 대한 손익 개선작업과 함께 사업구조 개선 방안을 모색해 왔으며 지난 해 12월부터 홈샵18의 대주주인 릴라이언스 측과 이번 합병을 논의해 왔다.

 

CJ오쇼핑 측은 “양 사의 이번 인수합병은 그간 CJ오쇼핑이 글로벌 사업에서 견지해 온 ‘선택과 집중’ 원칙에 입각해 진행됐다”며 “내년부터는 그 동안 집중해 온 신흥시장 외에 북미, 유럽 등 구매력을 갖춘 선진 시장으로의 의미 있는 진출을 본격적으로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