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NEWS

페이스북 트위터
2017.04.27 CJ오쇼핑, 역대 최고 분기 취급고 달성 9,040억원, 22.6%↑

17. 04. 27. 

 

CJ오쇼핑, 역대 최고 분기 취급고 달성

9,040억원, 22.6%↑

  

 

ㅇ 상품 포트폴리오 조정, TV상품 위주의 멀티채널 전략이 큰 폭의 취급고 성장 견인

ㅇ 매출액 2,749억원 4.1%↑, 영업이익 386억원 6.6%↑

ㅇ “단독 판매 상품 개발 지속, 멀티채널 전략 더 확고히 할 것”

   


[ CJ오쇼핑 2017 1분기 영업실적 ] 

(단위: 억 원)


   

2017

1분기

2016

1분기

전년동기

대비(YoY)

2016

4분기

취 급 고

9,040

7,375

22.6%

8,911

매 출 액

2,749

2,642

4.1%

3,029

영업이익

386

362

6.6%

492

세전이익

412

397

4.0%

-301

당기순이익

309

300

3.0%

-411


*취급고 산정기준은 각 사별로 다를 수 있음.

  

 

CJ오쇼핑(대표 허민회)의 1분기 취급고가 전년 동기대비 22.6% 증가한 9,04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분기 역대 최고 취급고다. 상품 포트폴리오를 조정하고 멀티 채널전략을 강화한 것이 지난 4분기에 이어 올 1분기에도 성과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매출액도 2,74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4.1%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386억원으로 6.6% 증가하며 ‘성장과 수익’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는 실적을 보여줬다.

 

CJ오쇼핑은 지난해 4분기(14.1%)에 이어 이번 분기에도 두 자릿수의 높은 취급고 성장을 보여줬다. 이는 1분기 패션 상품 편성 비중을 일부 줄이는 대신, 소비 트렌드 변화에 맞춰 렌터카 등 렌탈 상품의 편성을 확대하고 반복 구매율이 높은 이미용품, 식품의 판매를 확대한 것이 취급고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MD의 상품기획력을 기반으로 한 TV상품은 6,708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5.2% 성장했다. TV상품 위주로 T커머스, 모바일 등 판매 채널을 다각화 한 것이 큰 폭의 취급고 증가를 이끈 원동력이 됐다. 1분기에 판매 호조를 보인 브랜드로는 VW베라왕(패션), A+G(패션), 약손명가(이미용품), 차앤박(이미용품), 풋사과다이어트(식품), 김나운 더 키친(식품) 등이 있다.

 

인터넷과 카탈로그 등에서 판매되는 非TV상품은 2,332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5.6% 성장했다.

 

모바일 채널을 통한 판매는 2016년 1분기 1,987억원에서 17.3% 증가한 2,33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단독 판매 상품을 포함한 패션, 이미용품, 식품 등 경쟁력 있는 상품의 방송 판매를 강화하고 2015년 하반기부터 추진해온 상품포트폴리오 개선 등 사업구조개편 효과에 따라 각각 4.1%, 6.6% 성장했다.

 

한편 해외사업은 태국,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 국가 중심으로 취급고 성장이 계속되고 있으며, 실적이 부진한 일부 해외사이트에 대해서는 본격적인 구조개편을 단행하고 있다.

 

CJ오쇼핑 측은 “단독 판매 상품과 멀티 채널 강화 등 차별화된 전략이 견조한 실적을 만드는데 주효했다”며, “2분기에도 단독 판매 상품 개발을 지속하고 모바일 채널 역량 강화 및 T커머스 차별화를 통해 멀티채널 전략을 더욱 확고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끝)

 

 

TOP